본문 바로가기
Moonlight Express/Korea National Park

1. 가을이슬길 - 치악산 국립공원

by f150.pro 2021. 10. 7.

국립공원 여권을 얻은 뒤로 여러 산을 다녀보기로 결심하였는데, 그중 속리산은 가친 家親이 계신 곳과 멀지 않아 빈번히 바람을 쐬러 다녀온 바 있습니다. 그러나, 치악산은 특별히 연고도 없고 가까운 곳도 아니었기에 쉽게 갈 수 없었는데, 아침에 출발해 간단히 산행을 하고자 선택하였습니다.

찾아보니, 구룡사가 산 중턱에 있고 차량진입이 가능해 일찍이 도달하였습니다.
세렴폭포라는 곳을 목적지로 꽤나 걸었는데, 아이들도 잘 따라오네요.

아침에 도착한 구룡사.
산이 운무에 덮혀있습니다.

주차장 곁에 바로 불상이 있습니다.
일찍이 도착해 출출했기 때문에 근처 매점 벤치에서 미리 준비한 간편식으로 아침식사를 해결할 수 있었습니다.

산은 매우 호젓하고 깨끗합니다.

나뒹구는 쓰레기 없는 길목으로 신록을 즐긴다는 것은 즐거운 일입니다.

국립공원 공단에서 마련한 나무 팻말도 반갑습니다. 아래는 물푸레나무.

듣기로 세렴폭포 지점부터 가파르게 높아진다고 하길래 폭포에서 멈추었습니다. 아이들이 더 크면 다시 올라야겠습니다.

내려오는 길도 즐겁습니다.

산행을 마치고 내려온 구룡사. 

국립공원 공단 사무소로 내려와 곁에 있던 안내소에서 스탬프를 찍습니다.

 

 

*몇가지 고민,
(1) DSLR 카메라 무거움. 영상 흔들림.
(2) 삼각대 무거움. 
(3) 등산스틱 필요.
(4) 영상의 다이나믹 레인지를 통한 추가 보정.

 

2021년 10월 2일,

두 아이의 아빠가 씀.

반응형

댓글0